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11월20일    헤럴드경제   홈페이지: -   조회 : 402  
 “공무원 박봉, 이 정도일 줄이야”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 ‘역대 최저’…이젠 특공도 없어[공무원 그만둡니다]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수준 83.1%에 불과해
200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저 수준
최저임금 못 받는 직급도…특공 혜택도 사라져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지난해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 수준이 역대 최저인 83.1%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직 9급 1호봉은 내년도에도 최저임금 보다 못한 수준의 임금을 받게 될 전망이다. 여기에 ‘특공’ 등 각종 혜택이 사라지면서 경제적 측면에서 직업 공무원이 가진 매력은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 됐다.

19일 ‘e-나라지표 공무원보수의 민간임금접근율’에 따르면 지난해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수준’은 83.1%를 나타냈다. 2000년부터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공무원 처우 개선율’도 1.7%에 불과해 민간 임금 대비 공무원 보수는 낮은 수준을 나타냈을 것으로 분석된다.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수준은 민간임금을 100으로 보았을 때 공무원 보수가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산출한 것이다. 매년 6월 보수 기준이며, 비교대상 민간임금은 상용 근로자 100인 이상 사업체의 사무관리직의 보수다. 비교대상 보수는 초과근로시간에 연동된 변동적 초과급여를 제외한 임금총액이고, 공무원의 경우는 고정초과급여를 임금총액에 포함했다.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수준은 공무원 보수 현실화 5개년 계획(2000년~2004년) 추진에 따라 2000년 88.4%에서 2004년 95.9%로 향상됐다. 그러나 2005년, 2006년 및 2007년의 경우 국가 재정여건 등이 어려워 충분한 처우 개선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특히 2009년부터 2010년까지 2년 연속 처우개선이 동결되어, 2010년 84.4%로 하락 한 후 2022년 기준 83.1%에 이르고 있다.

내년에도 임금 수준은 열악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도 공무원 보수는 2.5% 인상된다. 최저임금 인상률과 같은 증가 폭이고 2020년 이후 4년 만의 최대폭으로 증가하지만, 워낙 임금수준이 열악해 최저임금 수준도 되지 않는다.

일반직 9급 1호봉의 기본급이 처우 개선률(2.5%)만큼 오른다고 가정할 경우, 기본급은 177만800원에서 181만5070원으로 4만4270원 높아진다. 내년도 최저임금(시간당 9860원)을 월 209시간 근로 기준으로 환산한 월급 206만740원보다 24만5670원 적다.

월급 수준이 나아지지 않는 상황 속에서 특공 혜택도 사라졌다. 과거엔 ‘이전기관 특별공급’을 통해 공무원들에게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저가에 공급됐다. 그러나 이 조차 공무원 특혜 논란에 2021년 7월 폐지됐다. 임금 처우가 열악한 상황에서 특공을 못 받았거나 특공 폐지 이후 입직한 공무원들이 자가를 마련하기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채용시험(공채) 경쟁률은 10년 연속 하락했다. 인사혁신처는 2023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채 경쟁률이 40.4대 1로, 작년의 42.7대 1보다 떨어졌다고 밝혔다. 7급 공채 경쟁률은 2012년 108.2대 1에서 이듬해 113.3대 1로 오른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역대 최저 경쟁률은 1979년 23.5대 1이었다.

인사처는 청년인구 감소 영향도 영향을 줬지만, 청년들 사이에서 공직 자체의 인기가 떨어진 요인도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올해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 채용시험 평균 경쟁률도 22.8대 1로, 지난 1992년의 19.3대 1 이후 31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2287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615 페이지 ]
12287   5·18민주화운동 관련 허위 게시글에 댓글 단 공무원들…검찰 송치   노컷뉴스 02월27일 70
12286   '청주 석판리 산사태' 청주시 등 공무원 6명 불구속 입건   뉴시스 02월27일 62
12285   "군수실 어디야?"… 견인 고리로 공무원 위협한 60대 항소심서 감형   뉴스1 02월26일 136
12284   1900억 들여 개통한 지방세시스템 오류… 공무원노조, 맹비판   세계일보 02월26일 107
12283   MZ 줄퇴사 하는데 새로 뽑지도 않아… 쪼그라드는 지방공무원   문화일보 02월26일 158
12282   뉴라이트정권이 한국반도체와 SK그룹까지 망치려한다   한국인 02월25일 37
12281   성과급 조기집행  [8] A등급 02월23일 1062
12280   강진군의장 차량 뒤진 전남도 공무원들 ‘피소’   쿠키뉴스 02월23일 153
12279   월급 오르면 뭐하나 전부 세금으로…법인세, 보유세 다 줄어도 ‘유리지갑’ 근로소득세만 증가   경향신문 02월22일 140
12278   세금도 처벌도 “즉시 조치” 쏟아져… 대통령 입만 보는 공무원들   서울신문 02월21일 161
12277   연금특위 ‘직역·국민연금 형평성’에 “개악 말라·시기상조”   참여와혁신 02월21일 120
12276   지부장님  [3] 직원 02월21일 1011
12275   "사명감도 돈에서 나온다"…충주맨이 밝힌 공무원들 퇴사 이유   머니투데이 02월20일 265
12274   [단독] 고용부 정원 300명 줄었다…"현장 업무 어쩌나" 부글 [관가 포커스]   한국경제 02월20일 118
12273   “공무원 죽이겠다” 협박 전화한 50대… “공권력 낭비”   국민일보 02월19일 190
12272   한국기업 들었다놨다 하는 중요한 정책…겨우 공무원 세 명이 담당한다고?   매일경제 02월19일 132
12271   사무관 승진 앞둔 공무원, 전 남편 가족수당 10년 넘게 부정 수령 '적발'   프레시안 02월16일 362
12270   비위상합니다  [2] 보통인 02월15일 1292
12269   검찰 공무원 때린 60대 벌금 미납자 불구속 송치   뉴스1 02월15일 141
12268   [자막뉴스] "엄청난 비용 어째요"...'속초아이' 공무원 칼바람 그 후   YTN 02월14일 247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