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7월01일    뉴시스   홈페이지: -   조회 : 258  
 "생명 위협" 민원인 대면에 '좌불안석' 포항시 공무원들, 대책은?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30일 오전 8시32분께 경북 포항시청 1층에서 60대 남성이 소주병을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에 붙잡혔다.(사진=독자 제공) 2022.06.30. right@newsis.com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 포항시 공무원들이 '테러'에 몸서리 칠 정도로 크게 불안해 하고 있다.

최근 공무원을 향한 보복성 위협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일 포항남부경찰서는 폭행과 관공서주취소란 등 혐의로 A(6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8시32분께 만취 상태로 포항시청 1층에 들어와 출근하는 공무원들에게 소주병을 던지고 바닥에 드러누워 옷을 벗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출동한 경찰에 연행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포항시 남구 장기면에 자신의 땅이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 시청을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당초 포항시에 2차례 민원을 제기했다고 알려졌으나, 확인 결과 실제 관련 민원이 시청에 접수되지는 않았다.

A씨는 또 "이강덕 포항시장이 자신의 고향 선배"라고 주장하며 "돈을 빌리러 왔다"는 등 조사 과정에서 횡설수설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조치할 예정이다.

포항시 공무원을 향한 테러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해 10월에는 60대 남성이 포항시청 7층 대중교통과에 침입해 담당 과장의 얼굴에 염산을 뿌려 경찰에 붙잡혔다.

자동차매매알선업에 종사했던 B(64)씨는 포항시가 진행한 택시감차사업에 불만을 품고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현행법상 개인택시 감차 중 차량 매매는 금지돼 있으나 B씨는 감차사업으로 자신의 생계에 타격을 입자 포항시에 '감차사업을 빨리 끝내라'며 수차례 악성민원을 제기했다.

그러나 자신의 민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500㎖ 생수병에 염산을 담아와 뿌렸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B씨는 지난 4월 19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과 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으로부터징역 4년을 선고받았으나 형량이 과하다며 항소했다.

공무원을 향한 테러가 최근 연이어 발생하면서 포항시 공무원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일부 악성 민원인들의 폭력적인 행위로 인해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고 있는 공무원들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는 와중에도 여전히 민원인과의 대면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사법 처리라는 사후 대응과 별개로 사전에 이 같은 불법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물리칠 수 있는 지방자치단체 또는 정부 차원에서의 선제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공무원 C씨는 "전화 상으로는 민원인 분이 욕을 해도 당장 내 신체에 위해를 가하는 행위가 아니라 괜찮다고 해도, 대면한 상황에서는 화를 내는 민원인이 무서울 때도 있다"며 "처벌은 항상 누군가가 다치거나 한 뒤에 이뤄지는 절차기 때문에 이런 공무원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들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제도가 갖춰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367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9 페이지 ]
11367   ▶ ▶ 40,50대 나도 노안인가? 자가 진단 테스트 !! ◀ ◀   굿모닝성모안과 08월08일 48
11366   '공무원 왜 하냐'는 소리 나오는 7급 월급…"200만 원이 안되네"   부산일보 08월08일 170
11365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은 왜 민원인을 때렸나?   KBS 08월08일 192
11364   尹 대통령, “국정운영 구상은 휴가 가서 하겠습니다"   사이다TV 08월08일 45
11363   화순군청 민원실 창구에 6급 팀장들…“주민 만족” “비효율” 시끌  [1] 경향신문 08월05일 386
11362   "부시장 우리가 뽑겠다" 경기도에 반기 든 구리시...행안부 결정은?   한국일보 08월05일 127
11361   그가 과장 승진했다. 기가찬다.   진실 08월04일 490
11360   공무원노조 "광주시의회, 보좌관 편법 채용 즉각 철회를"   뉴시스 08월03일 98
11359   고찬양 의원 “구정이 소꿉장난인가”···김태우 강서구청장 ‘인사촌극’ 논란   쿠키뉴스 08월03일 242
11358   국장 아들 카페서 과일 깎고 청소…'무단 이탈' 공무원 무더기 징계   머니투데이 08월02일 317
11357   공무원노조 “금정경찰서의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 제 식구 감싸기 수사 규탄 기자회견” 가져   위클리서울 08월02일 252
11356   기재부, 100억원 짜리 이사…‘조직 해체론’ 기폭제 자충수   데일리안 08월01일 172
11355   작은 정부 시동????..공무원 "7.4% 올려달라" vs 정부는 "1.7%"   사이다TV 07월29일 389
11354   "악성민원에 공무원 폭행당해"...자치단체 법적 대응 검토   프레시안 07월29일 717
11353   개인정보 취급자 교육 강화해야   뚜미 07월29일 360
11352   이제 겨우 반년 지난 점심시간 휴무제  [9] 주민센터 07월29일 1852
11351   부산에 사건 청탁 받는 부패한 양아치 경찰수사관들의 범죄.   이승민 07월29일 238
11350   《이슈분석》“한 번 속지 두 번 속나요” 국회 연금개혁특위 출범에 불안한 공직사회   공생공사 07월28일 253
11349   대구 서구, 악성민원 응대 공무원 보호한다…조례 본회의 통과   연합뉴스 07월28일 685
11348     대구 서구, 악성민원 응대 공무원 보호한다…조례 본회의 통과   지부장 07월28일 705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