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5월26일    머니투데이   홈페이지: -   조회 : 233  
 "약값 때문에" 오늘도 좌판 펼치는 노점상…단속해야 하는 공무원…그들의 숨바꼭질

25일 오후 3시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근처에서 황영자씨(가명·63)가 길 위에 돗자리를 펴고 잡동사니를 팔고 있다./사진=김성진 기자
25일 오후 3시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근처에서 황영자씨(가명·63)가 길 위에 돗자리를 펴고 잡동사니를 팔고 있다./사진=김성진 기자

올해 63세인 황영자씨(가명)는 새벽 두시쯤이면 잠에서 깬다. 눈을 감아도 잠은 오지 않는다. 마음엔 걱정뿐이다. 아침이면 장사를 나가야 하지만 오늘도 들이닥칠 단속반 생각에 마음이 답답하다. 황씨는 서울 마포구의 재래시장인 망원시장에서 길 위에 돗자리를 펴고 잡동사니를 판다. 현행법상 이런 장사는 '노상적치' 불법이다. 황씨는 "매일 구청 단속반과 숨바꼭질을 한다"며 "지친다"고 말했다.

황씨도 이런 장사가 불법인 걸 안다. 8만원씩 하는 과태료를 수도 없이 냈다. 그래도 나올 수밖에 없다. 황씨는 마포구의 한 빌라에서 30대 자녀 세명과 산다. 자녀들은 생활비를 벌며 공부를 하고 있는 탓에 어머니를 돕기엔 어려운 형편이다. 행정 기록상 소득이 있는 자녀들이 있어 황씨는 기초생활수급도 받을 수 없다.

황씨는 지병인 척추 협착증과 목 디스크가 있다. 50여년 노동의 결과였다. 충북에서 7남매 중 둘째로 태어난 황씨는 열 여섯살 앨범공장에서 처음 일을 시작했다. 예식장 주방에서 30여년 일했다. 평일엔 8시간, 주말엔 12시간 일했다. 50대 중반쯤 약 없이는 허리를 펴기도 어려웠다고 한다.

지난해 2월에는 승용차에 치여 머리를 다쳤다. 신경약을 먹지 않으면 왼쪽 눈이 시리다. 황씨는 한달 약값으로 약 14만원을 낸다. 처방받는 약은 10여가지로 어떨 땐 약을 가루로 부숴서 섞어 먹는다.

몸이 불편해서 할 수 있는 일은 노점상밖에 없다. 처음에는 집에서 안 쓰는 냄비 등을 팔았다. 그러다 주민들이 '이사가는데 안 쓰는 물건을 가져가라'고 해 본격적인 장사를 시작했다. 대체로 쓰던 물건을 공짜로 받아와 파는데 하루 1만~2만원 정도 판다고 한다.

망원시장 일대에는 황씨와 같은 노점상이 2~3명쯤 더 있다. 모두 고령의 여성인데 아픈 곳이 있다. 80대 김금자씨(가명)은 관절약, 당뇨약, 혈압약을 먹는다. 나라에 신세를 지는 게 싫어 기초생활수급비는 신청하지 않는다고 한다.

현행 도로법상 이런 노점상에는 3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구청 직원 2~3명이 하루 한두번 단속을 한다. 황씨와 같은 노점상들은 단속반이 무슨 차를 타고 오는지 안다. 이날도 오후 4시쯤 단속반 차가 멀리 보이자 30초 안에 돗자리를 싸매고 도망쳤다.

현행법상 구청은 불법 노점 상품을 강제 압수할 수 있다. 하루 전인 24일 황씨는 팔던 냄비와 화분을 압수당했다고 한다. 황씨는 "물건을 뺏긴 날이면 약값을 어떻게 버나 눈앞이 캄캄하다"고 했다. 황씨는 "하루에 1만~2만원 벌기도 어려운데 과태료 8만원을 어떻게 내나"라고 했다.


"지나다니기 불편해요" 주민들 5년째 민원...공무원도 고충


25일 오후 4시쯤 마포구청 공무원 2명이 단속을 왔다. 황영자씨(가명·63)는 멀리서 오는 공무원들을 보고 주변 노점상들에게 '단속 왔다'고 알렸다. 이들은 30여초만에 돗자리를 정리하고 흩어졌다. 황씨는 다른 노점상 한명의 돗자리까지 들고 사진 왼쪽 빌라의 계단으로 향했다. /사진=김성진 기자
25일 오후 4시쯤 마포구청 공무원 2명이 단속을 왔다. 황영자씨(가명·63)는 멀리서 오는 공무원들을 보고 주변 노점상들에게 '단속 왔다'고 알렸다. 이들은 30여초만에 돗자리를 정리하고 흩어졌다. 황씨는 다른 노점상 한명의 돗자리까지 들고 사진 왼쪽 빌라의 계단으로 향했다. /사진=김성진 기자
마포구청은 4~5년 전부터 망원시장 노점상들을 단속 중이다. 주민 민원 때문이다. 노점상들이 골목을 차지하면 차와 보행자 모두 통행이 불편해진다. 일부 젊은 층은 '미관을 해친다'는 민원도 넣는다.

구청도 노점상들의 사정을 알고 있다. 하지만 행정기관으로서 불법 노점 민원이 들어오면 과태료를 부과하고 상품을 압수해야 하는 게 의무다. 노점상들이 단속을 피해 흩어졌다가 돌아오기 때문에 수시로 단속을 한다.

공무원들의 어려움도 있다. 과태료를 부과하기 위해 신분증을 요구하면 노점상들은 대개 거절한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구청이 신분증 제시를 강제할 방안은 없다"며 "그럴 때 경찰을 불러도 신분증 제시를 거부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불법 노점 민원이 계속 접수되는 이상 단속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노점상들에게 적법한 동사무소 일자리를 소개하는 등 해법을 찾는 중"이라 말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297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5 페이지 ]
11297   핫이슈 되니 게시판글 뒤로 밀려고 하지 말고 근본부터 해결합시다  [7] 밑장빼기 07월02일 189
11296   다들 현관 슬로건 간판 보셨나요.  [2] 동래구직원 07월01일 529
11295   '붕괴 참사' 아파트 부적절 민원 행정 공무원 불송치   뉴시스 07월01일 87
11294   연금 받는 공무원들은 '발끈'…"개편 불가피" 의견도   JTBC 07월01일 103
11293   [단독]나주시, 노조간부 11명 시간대별 불법사찰 '의혹'   시민의소리 07월01일 50
11292   “지방자치 적극행정을 위해 인력 확대, 포상 등 긍정적인 동기 필요해”   공무원U신문 07월01일 56
11291   "생명 위협" 민원인 대면에 '좌불안석' 포항시 공무원들, 대책은?   뉴시스 07월01일 71
11290   공무원보수위원회 밀당 시작됐다… 양대노조 임금 7.4% 인상 요구  [1] 공생공사 06월30일 242
11289   감사원 "용산구, 도박혐의 직원 징계 제때 안 하고 승진시켜"   연합뉴스 06월30일 89
11288   '20대 직원 극단 선택' 세종시 "정식 감사 요청"   한국일보 06월29일 220
11287   새 기초단체장, 비서실장 13인 발탁..복심·마당발·공무원 등 다양한 이력   국제신문 06월29일 232
11286   경찰 출신 의원들 '이상민 탄핵'.."경찰 민주적 통제 방치" 쓴소리도   한겨레 06월28일 96
11285   '벌써 권력에 취했나' 전주시장 당선인, 취중 폭언 일파만파   시사저널 06월28일 161
11284   손님 초대해 축하공연까지…구청장들 요란한 취임식 여전   국제신문 06월27일 258
11283   경주시, 부하 직원 성추행 팀장 공무원 직위해제   오마이뉴스 06월27일 176
11282   "물가인상률만큼이라도" “내년 임금 7% 인상하라”   사이다TV 06월27일 113
11281   민선 8기 인사 부탁드립니다.  [11] 민선 8기 06월26일 2036
11280   우리나라 에너지정책의 성공을 바라는 청원   이정태 06월26일 51
11279   "임금인상 7% 쟁취!" 공무원노조, 공무원보수위 위상 강화 촉구 결의대회 열어 [뉴시스Pic]   뉴시스 06월24일 121
11278   치안감 인사 번복의 진실…"우리 직원 실수"라던 경찰, 돌연 “행안부가 인사 번복”   서울경제 06월24일 112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