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5월20일    서울경제   홈페이지: -   조회 : 537  
 "맘카페서 부모 들먹이며 인신공격"…공무원의 호소

'학교 세워달라' 단체민원에 이유 설명했지만

"형식적인 답변만 한다고 지적하며 인신공격"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민원에 적절히 대응한 공무원이 오히려 ‘불친절 공무원’으로 맘카페에 올라와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한 공무원이 민원 고충을 토로하는 내용의 글이 확산했다. 이 공무원은 초등학교를 설립해 달라는 단체 민원에 합리적인 이유를 들며 성실히 답변했다. 하지만 민원인들로부터 “형식적인 답변만 한다”고 지적당하며 심지어 “부모님이 그렇게 가르쳤냐”라는 인신공격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민원인은 불과 500m 거리 초등학교에 아이들을 보내기 위험하다는 이유로 학교를 새로 세워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글쓴이는 “출산율도 떨어지고 있고 학령인구 수도 줄어드는 상황에서 근처 학교에서 충분히 수용 가능하므로 새로운 학교를 짓는 건 무리”라면서 “(비용이)10억~20억도 아니고, 300억~400억이 들어갈 수도 있어서 장기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자 민원인 중 한 사람이 “엄마들이 얘기하는데 그렇게 형식적인 답변만 할 거냐. 부모가 그렇게 가르쳤냐”고 따졌다. 작성자는 민원인의 발언에 화가 났지만 “그렇게 감정적으로 말하지 마셔라. 우리도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되레 민원인들을 달랬다고 한다.

이같이 답변한 뒤 2시간이 흘렀을 무렵 작성자는 지인으로부터 황당한 소식을 듣게 됐다. 지인은 작성자가 지역 맘 카페에 불친절 공무원으로 올라왔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전임자는 6개월 걸렸는데 저는 3개월 만에 등록됐으니 축하할 일이라며 케이크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상 민원인 하루 이틀 겪는 건 아니지만 조리돌림 당할 거 생각하니 진짜 못해먹겠다”고 토로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661K1H23E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367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9 페이지 ]
11367   ▶ ▶ 40,50대 나도 노안인가? 자가 진단 테스트 !! ◀ ◀   굿모닝성모안과 08월08일 49
11366   '공무원 왜 하냐'는 소리 나오는 7급 월급…"200만 원이 안되네"   부산일보 08월08일 172
11365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은 왜 민원인을 때렸나?   KBS 08월08일 195
11364   尹 대통령, “국정운영 구상은 휴가 가서 하겠습니다"   사이다TV 08월08일 46
11363   화순군청 민원실 창구에 6급 팀장들…“주민 만족” “비효율” 시끌  [1] 경향신문 08월05일 388
11362   "부시장 우리가 뽑겠다" 경기도에 반기 든 구리시...행안부 결정은?   한국일보 08월05일 128
11361   그가 과장 승진했다. 기가찬다.   진실 08월04일 490
11360   공무원노조 "광주시의회, 보좌관 편법 채용 즉각 철회를"   뉴시스 08월03일 98
11359   고찬양 의원 “구정이 소꿉장난인가”···김태우 강서구청장 ‘인사촌극’ 논란   쿠키뉴스 08월03일 242
11358   국장 아들 카페서 과일 깎고 청소…'무단 이탈' 공무원 무더기 징계   머니투데이 08월02일 318
11357   공무원노조 “금정경찰서의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 제 식구 감싸기 수사 규탄 기자회견” 가져   위클리서울 08월02일 252
11356   기재부, 100억원 짜리 이사…‘조직 해체론’ 기폭제 자충수   데일리안 08월01일 172
11355   작은 정부 시동????..공무원 "7.4% 올려달라" vs 정부는 "1.7%"   사이다TV 07월29일 389
11354   "악성민원에 공무원 폭행당해"...자치단체 법적 대응 검토   프레시안 07월29일 717
11353   개인정보 취급자 교육 강화해야   뚜미 07월29일 360
11352   이제 겨우 반년 지난 점심시간 휴무제  [9] 주민센터 07월29일 1853
11351   부산에 사건 청탁 받는 부패한 양아치 경찰수사관들의 범죄.   이승민 07월29일 238
11350   《이슈분석》“한 번 속지 두 번 속나요” 국회 연금개혁특위 출범에 불안한 공직사회   공생공사 07월28일 253
11349   대구 서구, 악성민원 응대 공무원 보호한다…조례 본회의 통과   연합뉴스 07월28일 685
11348     대구 서구, 악성민원 응대 공무원 보호한다…조례 본회의 통과   지부장 07월28일 705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