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11월17일    문화일보   홈페이지: -   조회 : 265  
 1등 점수 낮춰 2등 채용한 서대문구청 공무원들…대법서 유죄 확정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법원. 뉴시스.



‘채용 청탁’ 전 보좌관 징역 6개월…‘점수 조작’ 전 국장 집행유예

대법원이 임기제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 지원자가 선발되도록 요청한 전 서대문구청장 정책보좌관과 지원자들의 점수를 조작한 전 서대문구 환경도시국장에 대한 징역형을 최종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대법관 안철상)는 위계공무집행방해교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서대문구 구청장 정책보좌관 서모 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대법원은 "교사범의 고의 및 교사 행위와 실행 행위 사이의 인과관계, 지방공무원법 제42조의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행위’, 공판중심주의와 직접심리주의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대법원은 함께 기소된 전 서대문구 환경국장 황모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도 확정했다.

구청장 정책보좌관(6급 상당)으로 근무하던 서 씨는 2015년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다급(7급 상당) 임용 시험에 친분이 있던 A 씨가 응시하자 면접심사위원장이던 황 씨에게 "이번 채용 때 A 씨를 뽑아주었으면 한다", "A 씨를 잘 부탁한다" 고 했다. 부탁을 받은 황 씨는 A 씨의 점수가 면접자 5명 가운데 2등으로 불합격할 것으로 보이자, 1등 면접자의 점수는 낮추고 A 씨의 점수를 높여 최종 합격하도록 했다.

1심은 황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6개월을 선고하면서도 서 씨는 무죄로 판단했다. 1심 재판부는 "서 씨의 채용 청탁에 관한 황 씨의 진술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면서 "당시 구청장이 임용 관련해 서 씨와 상의하라고 말해 서 씨의 이야기를 부당한 청탁으로 받아들였을 수 있지만, 이는 황 씨의 오인으로 비롯된 것으로 이 책임을 서 씨에게 묻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2심은 1심을 뒤집고 서 씨도 죄가 있다고 봤다. 2심 재판부는 서 씨가 ‘구청 내 2인자’라고 불렸던 것을 고려해 "서 씨의 영향력은 상당히 컸다고 추단할 수 있다"며 "서 씨가 채용청탁의 과정에서 그 채용 목적을 모르는 구청장을 도구로 이용한 것이든, 아니면 구청장과 함께 공모한 것이든 서 씨를 이 사건 채용청탁의 주범으로 평가하기에 충분하다"며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한편, 검찰은 당시 구청장이었던 문석진 전 서대문구청장에 대해서는 채용비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판단해 불기소 처분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214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608 페이지 ]
12142   [기호1번 압도하라!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당선 인사드립니다   [기호1번] 양경수 후보 선거대책본부 11월28일 31
12141   ‘주 1회·3개월 이상 지속’돼야?…직장 괴롭힘, 인정 힘들어지나   경향신문 11월27일 135
12140   행안부 차관 “행정망 마비, 재난까진 아니다” 발언에…국민은 ‘분통’   문화일보 11월27일 98
12139   부고장 스미싱까지... 시흥 공무원 '부고문자' 주의보   경기일보 11월24일 153
12138   "계급장 강취 당했다"…김길수 검거 경찰관 직접 문제 제기   뉴시스 11월24일 130
12137   “한국인들, 공공서비스를 날로 먹는다”… 공무원의 한숨   국민일보 11월23일 256
12136   리더의 중요성  [7] 동래구 직원 11월22일 1233
12135   8급 공무원, 초과근무 시간에 술마셔...견책 처분   세계일보 11월22일 348
12134   [취재수첩] 시*도경찰청, 초과근무 제한   KNN 11월22일 162
12133   “공무원 퇴직금제도, 퇴직수당” 이제는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노동과희망 11월21일 214
12132   서울시 개인연차 사용 부서별 직원체육대회 방침 '와글와글'   아시아경제 11월21일 172
12131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 175명 월급 줄 돈 없다   인천일보 11월20일 275
12130   “공무원 박봉, 이 정도일 줄이야” 민간 대비 공무원 보수 ‘역대 최저’…이젠 특공도 없어[공무원 그만둡니다]   헤럴드경제 11월20일 247
12129   1등 점수 낮춰 2등 채용한 서대문구청 공무원들…대법서 유죄 확정   문화일보 11월17일 265
12128   [단독] 공무원 면접서 “시민단체서 일하지” 비아냥…그리고 ‘불합격’   한겨레 11월17일 210
12127   외국여행 자꾸나가 우리세금 낭비마라   국민 11월16일 196
12126   대전시, '예술의전당 오페라 공연 취소' 감사 착수(종합)   연합뉴스 11월16일 109
12125   고액·상습 체납자 1만 1224명 공개…1위는 담배소비세 190억 원 안낸 김준엽씨   서울경제 11월15일 118
12124   "주거비 지원 더 해줘"..악성 민원인 흉기 위협에 벌벌 떤 공무원들   뉴시스 11월15일 177
12123   “이래도 안 낳아?”…공무원 두 번째 육아휴직 수당 확 늘린다   서울신문 11월14일 279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